베스트게시판

  • 사이트 : 오늘의유머
  • 작성일시 : 2017-09-14 01:32:05

11번가 문콕방지 윈드키퍼 후기

20170906_150138 (1).jpg
20170908_143850.jpg
20170908_144535.jpg
20170908_185323.jpg
 
요즘 문콕 때문에 스트레스 많이 받으시죠.
내차에 나만 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동승자의 실수로 남의 차에 대해 문콕테러를 할 수도 있겠다 생각하여
검색을 하던중 11번가에서 가x유통 이라는 판매자를 통해서 2017년 8월 9일경 위 상품을 구매 장착하였습니다.
8m검정 빨강 두개를 배송받아 제차 아우디a6, 뉴코란도 동생차 머스탱, 벤츠s클래스에 장착하였습니다.
약 삼일전 미관상 좀 보기 안좋아 부착했던 제품을 다시 뜯어 보았더니 위 사진과 같이 페인트가 모든 부착면에서
동일하게 눌려있었습니다.
문콕을 방지하고자 장착했던 키퍼가 돌이킬 수 없는 문콕을 자차에 새겨놨더군요..
 
일단 판매자에게 전화했습니다. - 받지 않습니다.
11번가에 전화 해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 어떻게 보상을 원하는지 판매자에게 얘기하고 의견을 조율하겠다고 합니다.
저는 위 사진처럼 광택전문점을 찾아가 광택으로 지워질 수 있는지 문의를 하였고 기술자는
1차로 타르제거 (실패) 2차로 부분광택 (실패)을 시공하였으나 얼룩은 일부분 지워지지만 윈드키퍼가 잡고있던 자리의
페인트가 밀려 울퉁불퉁하게 된 것은 어쩔 수 없다 하였습니다. 판금도색을 해야한다고 하기에 그냥 광택내고
문짝끝에 필름을 붙여 마무리하면 얼마나 소요될지 견적을 요청하였고 40만원 에누리 없이 통보받았습니다.
11번가에서는 자기들이 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죄송하다 면서 판매자와 직접 해결하라 하였습니다.
 
이문제에 대해 판매자와 통화를 하니 가관인건 제 얘긴 듣지도 않고 주의사항에 적어놓았기 때문에 책임이 없다고
따질라면 제조사 as번호있으니 따지던지 알아서 하고 이 말을 되풀이 하더군요.
제가 선생님이 판 물건때문에 손해를 입어서 전화를 했는데 사과 한마디 없이 책임없으니 알아서 하란 말만 하냐고 하니
자기가 2000만원치 팔았는데 저 혼자 잘못된다고 하며 보상하라는데 어이가 없다 합니다.
 
쌍욕이 입끝까지 나왔지만 참았습니다. 저 물건 달고 다닌 사람들 저처럼 뜯어보면 같은 피해를 입고 계실것 같아
이러한 정보를 공유하여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고 예방 차원에서 글을 남깁니다.
 
-요약-
1. 문콕방지하기 위해 윈드키퍼 구매
2. 장착 후 탈거 해보니 시공부위 균일하게 셀프로 문콕테러함
3. 주의사항에 보상 못한다고 하였고 그에 따라 판매자 보상 못하겠으니 제조사에 직접 따져라 시전
 
-결론-
제조물책임법은 제조사가 책임을 지고 제조사를 모를 경우 판매자가 책임을 지게 하고 있음.
글쓴이는 위 사진 광고에 적혀있는 아우디a6에 시공하였고 주의 사항에 미세한 고무 몰딩자국이
페인트를 짓뭉게 버리는 자국이라는 것을 예측하지 못함.
앞으로 천천히 할 수 있는 모든 방법(기사, 소송, 소보원, 커뮤니티 등 )을 동원해 
셀프문콕테러를 방지하는데 일조할 것임.  
 



No 제목 작성일시 조회수
296767 지금 현재 지구로 낙하중인 우주정거장   2017-09-25 11:02:10 0
296766 엄마가 고려복식같다고 디스한 한복착샷   2017-09-25 11:02:08 0
296765 [혐오] 지구상에서 가장 끔찍하게 생긴 벌레들   2017-09-25 11:02:06 0
296764 안녕하세요 오늘의 유머는 처음이에요   2017-09-25 10:42:06 0
296763 유경근 수의사 페북,   2017-09-25 10:32:10 0
296762 마하트마 간디의 명언   2017-09-25 10:32:06 0
296761 [도움 부탁드립니다]아래 층에서 우래탄폼이 올라 왔습니다;;   2017-09-25 09:42:09 0
296760 [극혐주의] 9/25 한겨레 그림판   2017-09-25 09:42:06 0
296759 댓글알바도 여친이 있구나   2017-09-25 09:32:04 0
296758 [속보] 이명박이 ‘댓글공작 사이버사 증원’ 직접 지시   2017-09-25 09:12:04 0
296757 메갈 시사인 근황   2017-09-25 09:02:04 0
296756 문재인 지지자들이 안개꽃을 들고 간 사연   2017-09-25 08:52:04 0
296755 강아지 선글라스 사줬어용   2017-09-25 08:22:05 0
296754 박범계 의원 트윗,   2017-09-25 07:52:08 1
296753 [비정상회담]광복절 특집 레전드   2017-09-25 07:52:06 0
296752 냥이가 배를 보여주는건 신뢰하는거람서용?   2017-09-25 07:52:04 0
296751 성추행혐의 경찰관 동료 여경 통해 합의 시도…피해자 충격   2017-09-25 07:42:04 0
296750 이명박과 일당은, 사람이 지켜야 할 선을 넘었습니다. (전우용 역사학자)   2017-09-25 07:02:04 0
296749 다급함이 느껴지는 자막류   2017-09-25 06:42:08 0
296748 투머치토커를 조용히 시키는 자   2017-09-25 06:42:0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