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게시판

  • 사이트 : 오늘의유머
  • 작성일시 : 2018-04-16 23:12:03

오늘을 잊지 않겠습니다

원래 세월호 게시판에 올리려했으나, 아이들의 마음이 많은 분들께 비추어졌으면 하는 바램에 유자게에 씀을 양해해 주세요.

전 경북 영천에 있는 한 학교의 5학년 담임입니다. 4년전 오늘을 기억하며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그 마음을 모아 작은 작품들을 만들어봤습니다. 아이들의 마음이 그곳에 닿아 죄지은자 그 죄에 대한 처벌을 받고 아픈 영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합니다.



No 제목 작성일시 조회수
321584 한가위 레전드   2018-09-22 02:12:06 1
321583 어느 여자기숙사의 공용 컴퓨터.   2018-09-22 02:12:04 1
321582 반은 너 먹어.gif   2018-09-22 01:42:04 0
321581 이게 총 몇인분이지....?   2018-09-22 01:32:05 1
321580 안흔한 노래방 안내문.   2018-09-22 01:02:04 1
321579 회고록이 팔리면 파산하는 사람.   2018-09-22 00:02:04 2
321578 문대통령 방북 중 최대 위기.   2018-09-21 23:32:04 1
321577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북한의 실세인 이유.   2018-09-21 23:22:07 1
321576 대한민국 최강 택배.   2018-09-21 23:22:05 2
321575 15만 평양시민 앞에서 연설이 대단한게   2018-09-21 23:02:05 2
321574 2030년 한국사 문제   2018-09-21 22:42:07 1
321573 미처버린 독서실 총무 모집.   2018-09-21 22:42:05 1
321572 디스의 신기원   2018-09-21 22:12:04 2
321571 딸이 혼자 여행을 해 보고 싶다고....   2018-09-21 20:52:04 2
321570 김정은 서울 방문 시나리오.   2018-09-21 20:42:07 2
321569 염전 신안군 근황.   2018-09-21 20:42:05 2
321568 리니지 무자본으로 정말 힘든가요?   2018-09-21 20:22:05 1
321567 요즘 어떤게임의 1주년광고   2018-09-21 19:42:04 1
321566 텍사스 할머니의 위엄   2018-09-21 19:32:05 2
321565 이쯤에서 다시 보는 한달 후 대한민국   2018-09-21 19:22:0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