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게시판

  • 사이트 : SLRCLUB
  • 작성일시 : 2017-01-12 02:40:04

고딩과 바람난 남편 해임

'남편이 여고생과 바람났다’는 사연이 커뮤니티와 SNS에서 확산된 가운데 사연 속 남편의 회사측이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 남성의 직업은 청소년 지도사였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8살 고딩 제자랑 바람난 남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결혼한 지 1년 정도 됐다”고 밝힌 A씨는 “남편이 청소년 사회복지사이며 그곳에서 동아리 활동으로 들어온 18살 학생과 바람이 났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남편의 바람으로 인해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 정신과 상담을 받았지만, 남편과 함께 부부 상담을 받으며 좋아지길 기대하며 노력했다”고 고백했다. 이와중에 “사람을 죽인 것도 아닌데 남자가 그럴 수 있지”라고 말하는 시아버지는 A씨를 분노하게 만들었다.

이어 “부부 상담을 통해 남편과 갈등을 해결하고 행복하게 살고 싶었다”고 밝힌 A씨는 “하지만 그 여학생과 남편의 외도는 계속됐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여학생을 만나 타일러도 봤지만 끝내 이혼을 요구하는 남편에게 상실감을 느낀 글쓴이는 집에서 약을 먹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201701120203_61120011192845_1.jpg201701120203_61120011192845_2.jpg201701120203_61120011192845_3.jpg



No 제목 작성일시 조회수
326617 개농장의 역습 시작   2019-01-15 21:12:04 3
326616 전입신고날 근저당 건 집주인.jpg   2019-01-15 19:02:05 4
326615 한잘알 미국인   2019-01-15 19:02:03 5
326614 미세먼지 없는 클린 서울   2019-01-15 17:52:08 6
326613 결혼증서 레전드   2019-01-15 17:32:03 8
326612 "12세 이하 충치치료 건강보험 적용" 이라는 제목을 쓰기 싫었던 놈들   2019-01-15 16:52:04 2
326611 한국인들만 모르는 한국인 루머   2019-01-15 16:12:05 9
326610 템빨을 아는 동물   2019-01-15 15:02:03 6
326609 작년 진품명품 레전드   2019-01-15 14:22:04 9
326608 단 한 글자의 파괴력.jpg   2019-01-15 13:02:04 6
326607 3대째 이어온 기술   2019-01-15 12:32:06 11
326606 일본 월세집 방음 수준.jpg   2019-01-15 12:32:04 15
326605 티벳 장례문화 천장.jpg   2019-01-15 12:02:06 10
326604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gisa   2019-01-15 12:02:03 8
326603 국산 아동용 애니의 어느 여캐   2019-01-15 11:12:05 14
326602 해외 한국어 교육자들   2019-01-15 11:02:04 7
326601 보살그룹 베이비복스 팬미팅 모집에 숨겨진 충격적인 사실.?!??   2019-01-15 10:52:04 18
326600 1784년~1970년 서양 여성의 의복 변천사.jpg   2019-01-15 10:42:04 9
326599 "군인들은 바나나우유 먹으면 안돼" 낙농업계 반발 왜?   2019-01-15 10:22:06 7
326598 (19금)남친 성적취향 고민...   2019-01-15 08:32:08 13